한국대학신문 홈 > 칼럼/이슈 > 대학50년사

미 군정기 대학 설립 봇물 
해방 후 미 군정을 거쳐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는 3년간 국내 고등교육계는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서울대는 논란 끝에 안정화의 길로 접어들었고 사립 전문학교들의 대학 승격과 신규 대학의 설립도 잇따랐다.

연희전문, 보성전문, 이화여전 등이 모두 종합대학으로 승격된 것을 필두로, 국립부산대, 국립해양대 등 국립대와 청주상과대학, 단국대, 국민대, 조선대 등 사립대학들이 새로 설립되거나 설립 인가서를 제출하는 등 미군정 3년을 거쳐 신생 정부가 수립되기까지 대학 승격이나 설립 움직임이 봇물을 이루었다. <표 참조>


유억겸 당시 문교부장은 훗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광복이 되자 우후죽순 같이 대학 설립인가 요청서가 문교부에 쇄도하였다”며 “(이는)일제의 압박 아래 35년간 우리 말도 우리 글도 쓰지 못하고, 우리 역사도 배우지 못하다가 이제 우리 마음대로 자유롭게 교육할 수 있고 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 감격이었으며, 또 일본 강점 하에서 온갖 압박과 착취를 당하면서 푼푼이 축재한 존귀한 현금과 토지를 광복된 조국의 민족교육을 위해 투척하는 그 성스러운 심정에 대한 감격이었다”고 말했다.

설립인가 요청서 문교부에 쇄도

특히 1946년 9월 신학기제 실시와 전문학교의 승격을 앞두고 문교부 고등교육위원회가 6월 8일 발표한 ‘고등교육제도의 임시조치’는 대학을 설립하려는 교육계 인사들에게 큰 자극제가 되어 이후 3년여에 걸쳐 전국 각지에서 대학 설립과 승격 준비 작업이 붐을 이루었다.

문교월보에 따르면 1948년 당시 고등교육기관의 수는 총 42개교로, 종합대학 4개교, 단과대학 23개교, 초급대학 4개교, 대학 학력을 인정해 주는 각종 학교가 11개교에 이르렀다.

이 기간 중 교원수는 1천2백56명, 재적 학생수는 2만4천여명으로 이는 해방 당시 학교수 21개교, 교원수 7백53명, 학생수 7천1백10명과 비교할 때 두 배 이상의 성장을 나타냈다.

그러나 시행 초기에는 대부분의 공립학교와 일부 사립 전문학교가 문교부의 국대안 계획에 따라 국립 서울대학교로 흡수 병합되고, 역사가 깊은 연희전문이나 이화여전, 보성전문 등이 종합대학으로 승격하는데 그치는 등 시설이나 설비, 교수진의 미흡 등으로 대학 설립 인가가 일부에 국한됐다.

이 과정에서 일부 전문학교는 단과대학 승격에 만족해야 했으며 지역주민과 토착 지주들을 중심으로 한 대학 설립이나 전 단계로 도입된 ‘학관’, ‘각종학교’ 설립이 잇따랐다.

일제를 거쳐 미 군정과 정부가 수립되기까지 해방 공간에서의 고등교육은 학생들의 높은 향학열과 교육 관련 종사자들의 사명 의식이 결합되면서 양적 확대가 두드러졌으며, 이렇게 배출된 인재가 사회 각 분야에서 활약하면서 사회 발전에 기여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때로는 설립자와 교육 종사자들의 눈물과 애환, 각고의 노력이 대학 발전에 초석으로 작용했으며, 때로는 고통과 분노가 명멸하면서 오늘날의 상아탑이 정착됐다. 
입력 : 2004.01.15
ⓒ 한국대학신문(http://un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