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신문 홈 > 뉴스 > 대학행정

목록
프린트 스크랩
'한국민주주의전당' 추진위 출범
2011년께 완공 목표 '박차'…김영삼ㆍ김대중 전대통령 참여
함세웅ㆍ백낙청ㆍ신인령 위원장…고르바초프ㆍ케리 케네디 명예위원 추대
대한민국 건국 이후 민주화 운동을 기념하고 그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기념관인 '한국민주주의전당(가칭)'건립 범국민추진위원회가 25일 저녁 명동성당에서 출범식을 갖고 활동을 시작한다.

이로써 2001년 6월 기념관 건립과 운영을 주요 사업목적으로 정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 제정 이후 5년만에 기념관 건립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게 됐다.

22일 추진위에 따르면 부지 3만5천평, 연건평 1만2천평 규모의 기념관을 2011년∼2012년 완공하기 위해 내년 말까지 건립 후보지를 선정할 예정이며 민주전당은 민주화운동기념역사관이자 민주주의교육센터, 국제민주센터 및 민주화운동사료관 등의 역할을 함께하는 복합 공간으로 구성될 전망이다.

특히 한국사회의 민주화운동 전체를 포괄하는 국내 첫 기념 시설로서 과거를 보여주는 데 중점을 두지 않고 민주주의 교육과 체험 활동이 이뤄지는 민주주의센터의 성격을 지향한다.

추진위의 명예고문으로는 김영삼ㆍ김대중 전 대통령이 참여하며 김상근 목사ㆍ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ㆍ신인령 전 이화여대 총장ㆍ조준희 변호사ㆍ함세웅 신부 등 15명이 공동위원장을 맡는다.

작년 6월부터 활동한 '범국민추진위원회 준비위원회'는 각계 인사 등 5만명을 추진위원으로 모집했으며 민주전당추진위는 기념관 건립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착공 전까지 100만명을 추진위원으로 모집할 계획이다.

홍보사절단 성격의 국민대표단에는 박원순 변호사와 임권택 영화감독, 이창동 전 문화부 장관 등 400여명, 명예추진위원으로는 미국 케네디인권재단의 이사장인 케리 케네디씨와 이란의 노벨평화 수상자 쉬린 에바디씨,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등이 참여한다.

함세웅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민주주의전당 건립은 한국사회가 이룩한 민주화의 성과에 자부심을 갖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념관 건립이 지연된 데는 준비부족 문제도 있지만 관계부처 등의 관심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입력 : 06-08-22 오후 4:49
ⓒ 한국대학신문(http://un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목록
프린트 스크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

최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