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신문 홈 > 뉴스 > 대학행정

목록
프린트 스크랩
충주대-철도대학 통합에 '장애물'
충주시· 충북도, 철도대 중심 통합안 반대

충주시가 충주대와 한국철도대학(이하 철도대학)의 현 통합(안)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내놨다. 충북도도 양 대학 통합에 부정적 입장을 드러내 향후 통합추진에 난항이 예상된다.

31일 충주시 등에 따르면 시는 두 대학 통합과 관련해 TV방송토론회와 사회단체, 시민의견 등을 정리한 의견서를 지난 28일 충북도와 교육과학기술부, 충주대에 발송했다.

충주시는 의견서에서 “충주대는 학령인구 감소에 대비해 선제적 자구책으로 통합을 추진하고 있으나, 지역주민의 의견을 외면하고 철도대학 중심의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라며 사실상 현 통합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어 시는 “대학명칭 변경 문제는 지역주민의 정서 등을 고려해 결정해야 하고 통합예산 배분 문제 등은 지역경제와 직접 관련된 사안으로 대학과 지역이 상생발전 차원에서 반드시 재검토돼야 한다”며 “상호 윈윈하는 호혜적 통합 원칙이 준수되는 합리적인 통합(안)이 새롭게 마련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충북도 역시 두 대학 통합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이날 도청 기자실을 찾아  “충주대가 교과부에 제출한 통합안이 몇차례 번복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두 대학 통합의 정부안이 확정되면 도의 최종 입장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충주대는 지난 29일 긴급 관계자 회의를 소집하고, 지자체 의견과 상관없이 양 대학 통합을 계속 추진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충주대는 철도대학과 2009년부터 통합을 추진하다 지난 5월27일 교과부에 통합 승인신청서를 제출했다. 같은 달 30일 ‘수도권 대학의 정원을 늘릴 때 대학은 해당 시·도지사의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는 수도권정비계획법 시행령 규정에 따라 통합과 관련한 도지사의 ‘긍정적인 의견서’를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충북도는 충주대가 시민과 시민단체, 충주시의회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했는지를 파악하라고 지시하는 등 사실상 통합에 부정적 입장을 보여 두 기관은 마찰을 빚어왔다.

홍여진 기자 (dike@unn.net) | 입력 : 11-07-31 오전 1:28
ⓒ 한국대학신문(http://un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목록
프린트 스크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

최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