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신문 홈 > 뉴스 > 교육정책

목록
프린트 스크랩
KAIST·서울대·포스텍 9년간 4천억 지원
글로벌 프론티어사업, 원천기술 연구에 연 100억 지원
교육과학기술부가 KAIST(2)·서울대(1)·포스텍(1) 연구단을 글로벌프론티어사업단으로 선정, 9년간 약 4000억 원을 지원한다.

교과부는 8일 이들 대학의 4개 연구단을 ‘2011년도 글로벌프론티어사업’ 대상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신규 선정된 연구단은 △다차원 IT 융합시템 연구단(KAIST) △바이오 합성·설계 연구단(KAIST) △멀티스케일 미래에너지 연구단(서울대) △나노기반 소프트일렉트로닉스 연구단(포스텍)이다.

교과부는 이들 연구단에 올해에만 50억 원씩 지원한다. 내년부터는 사업단별로 100~150억 원씩 지원할 방침이다. 향후 9년간 지원액은 총 4000억 원에 달한다.

글로벌 프론티어사업은 과거 과기부가 추진한 ‘G7 프로젝트’의 후속 사업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대표적 장기 연구개발(R&D) 사업인 셈이다.

교과부는 “글로벌 프론티어사업은 기존 기술의 한계를 넘어서는 세계적 원천기술 개발을 목표로 2010년부터 추진해 왔다”며 “지난해에는 의약바이오 융합 연구단 등 3개 연구단을 선정해 대규모 융합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글로벌 프론티어사업 2011년 신규선정 결과

연구단

연구단장

(소속)

주요내용

멀티스케일 미래에너지 연구단

최만수

(서울대)

화석 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청정 고효율 저가 미래 에너지 시스템 구현

나노기반 소프트일렉트로닉스 연구단

조길원 (포항공대)

유연한 나노소재와 나노공정을 기반으로 신축성과 형태변형성이 우수한 인간 친화형 유연 전자소자 구현

다차원 IT 융합시스템 연구단

경종민

(KAIST)

재난, 질병, 사고, 환경 오염 등을 미리 알려주는 경제성 있는 저에너지 스마트 센서 시스템 개발

바이오 합성 및 설계 연구단

김선창

(KAIST)

창의적 세포 설계 및 유전체 합성을 통하여 산업용, 의약용 인공 세포공장기술 구현

 
신하영 기자 (press75@unn.net) | 입력 : 11-08-08 오전 11:44
ⓒ 한국대학신문(http://un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목록
프린트 스크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

최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