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신문 홈 > 뉴스 > 학술/세미나

목록
프린트 스크랩
경상대 윤대진 교수, 극지식물 생존비결 규명
기후변화 대응 맞춤식물 생산… 식량문제 해결 기여

경상대는 WCU 사업단 윤대진 교수팀이 극한 환경에서 생존하는 식물 저항성 유전자의 존재를 최초로 발견했다고 8일 밝혔다.

지구상에 생존하는 식물은 환경 스트레스에 약한 글라코파이트(Glycophyte)종과 극한 지역에 생존이 가능한 할로파이트(Halophyte)종으로 구분된다.

윤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할로파이트종의 일종인 툴룬젤라파불라(Thellungiella parvula) 식물의 전 염기서열을 결정해 유전체를 분석했다고 학교 측은 설명했다.

그 결과 할로파이트종 식물은 글라코파이트종 식물과는 달리, 게놈상에 스트레스 저항성에 관련된 유전자들이 다량으로 증폭(duplication)돼져 있을 뿐만이 아니라 특유의 환경스트레스 저항성 유전자를 가지고 있음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로 밝혀진 할로파이트종 특유의 유전정보를 응용하면 극한 환경에도 잘 견딜 수 있는 재해 저항성 식물의 개발이 가능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한 맞춤형 식물의 생산이 가능해 미래 식량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윤 교수는 “앞으로 할로파이트 종 특유의 유전정보를 응용하면, 극한 환경에도 잘 견딜 수 있는 재해 저항성 식물을 개발할 수 있다”며 “전 세계적인 이슈인 기후변화에 대응한 맞춤형 식물의 생산이 가능해져 미래 식량 문제 해결에도 상당히 기여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인 ‘Nature Genetics’에 9월 중 게재될 예정이며. 8일 ‘Nature Genetics’ 온라인 속보에 소개됐다.

박근희 기자 (blinddance@unn.net) | 입력 : 11-08-08 오후 1:51
ⓒ 한국대학신문(http://un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목록
프린트 스크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

최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