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신문 홈 > 뉴스 > 대학행정

목록
프린트 스크랩
건국대 편입 입학사정관 전형 폐지
건국대(총장 김진규)는 편입학 모집 입학사정관 전형을 도입한지 2년만에 철회키로 결정했다.

건국대 관계자는 9일 “지원자의 학업능력 편차가 너무 커 평가에 어려움이 따랐다”고 철회 이유를 밝혔다.

건국대는 2009년 최초로 편입학 일반전형을 자기소개서와 면접 등으로 선발했다.

사교육 시장 비대화-학과 부적응 학생 속출 등 기존 편입 전형에 대한 비판을 불식시키겠다는 취지의 결정이었다.

그러나 정작 2년간 실시하고 내린 결론은 “취지는 좋은데 현실적으로 무리”라는 것이었다.

고해웅 건국대 입학관리팀장은 “학업능력 편차가 큰 학생들을 모두 자기소개서로 선별하기엔 어려움이 많았다”며 “내년에는 우선 학업성취도 평가를 통해 1단계 선발한 뒤 면접으로 최종 선발하는 전형으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0년에 입학사정관 전형을 도입한 동국대는 오히려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동국대 입학처 관계자는 “올해 선발한 편입생들이 전공에 비교적 적응을 잘 했다”며 올해는 인문계만 입학사정관 전형으로 선발했지만 내년엔 자연계도 입학사정관 전형으로 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연희 기자 (bluepress@unn.net) | 입력 : 11-08-10 오후 5:45
ⓒ 한국대학신문(http://un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목록
프린트 스크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

최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