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신문 홈 > 뉴스 > 교육정책

목록
프린트 스크랩
사분위, 상지대 임시이사 임기 연장
덕성여대는 임기 1년의 임시이사 7명 파견키로
사학분쟁조정위원회(사분위)가 11일 66차 회의에서 상지대 파견 임시이사의 임기를 1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 덕성여대 재단인 덕성학원에는 임기 1년의 임시이사 7명을 선임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사분위가 임기를 연장한 임시이사는 이종서 전 교육과학기술부 차관이다. 사분위는 지난해 8월 8명의 정이사 가운데 4명을 종전이사 측에 배분한 바 있다. 나머지는 구성원 측과 관할청(교과부) 측 추천인사로 각각 2명씩을 배정했다.

당시 종전이사측 이사 4명은 △김길남 상지문학원 이사장(김문기씨 아들) △박윤환 변호사 △이석호 성신회계법인 이사 △이영수 전 건국대 홍보실장 등으로, 종전이사 측에 유리한 정상화란 비판을 받아왔다.

덕성학원은 임시이사 7명을 선임하기로 결정했다. 임기 1년의 임시이사로 선임될 인사는 김병묵·김태현·김두식·구본영·정연순·김형태·강현 씨 등이다.

대구미래대학 재단인 학교법인 애광학원에는 정이사 3명(이두진·서용범·황석근)이 추가로 선임됐다. 학교법인 오산학원과 김포대학의 정상화 방안은 차기 회의에서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신하영 기자 (press75@unn.net) | 입력 : 11-08-12 오전 9:23
ⓒ 한국대학신문(http://un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목록
프린트 스크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

최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