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신문 홈 > 뉴스 > 교육정책

목록
프린트 스크랩
오세훈 서울시장, 대학에 멘토링시스템 제의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 소재 대학들이 멘토링시스템 등을 통해 지역 사회 기여에 나서 줄 것을 주문했다. 

오 시장은 지난 12일 본지가 서울클럽에서 주최한 서울시장 초청 총장간담회에서 “서울시가 하는 사업 중에 대학과 관련된 것은 산학연 프로젝트가 대표적이고 금액도 천 억 원 가까이 된다”며 “총장간담회에서 나온 관학연대는 산학연 프로젝트 외에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얘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금 교육에 있어서도 양극화가 심하고 사교육비 문제가 사회의 큰 숙제처럼 돼 있어 서울시는 고민이 많다”면서 “해결방법이 여러 가지 있을 수 있겠지만 대학들이 지역 사회에 조금 더 신경 써 준다면 방안이 없지 않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저소득층 가정, 방과 후에 부모가 맞벌이를 하면서 아이들을 돌 볼 수 없는 경우에 지역 사회에서 돌봐주면 크게 도움이 된다”며 “거기에 대학생들이 자원봉사를 하도록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예를 들어 사범대 학생들은 의무적으로, 사범대 학생들이 아니면 학점 또는 인센티브를 줘서 학생들을 돌볼 수 있도록 유도해주면 좋은 멘토링 시스템이 만들어진다”면서 “대학의 사회적인 기여를 가능케 하는 시스템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오 시장은 “서울만큼 대학이 골고루 분포돼 있는 도시가 없기 때문에 괜찮은 하나의 복지모델이 탄생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구체적으로 다듬어서 제안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 시장은 대학들이 행정절차 간소 등 특정 혜택을 요구할 경우 자칫 대학 이기주의로 비쳐질 수 있는 상황에서 지역사회기여 강화는 대학들의 요구사항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대학들이) 협조를 하면 대학만큼은 혜택을 달라는 것에 대해 사회적인 공감대가 형성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 시장은 앞으로도 대학 강의에 적극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오 시장은 “지난 2년 동안 대학 강의는 자제해왔는데 얼마 전부터 스스로 규제를 풀었다”면서 “기회를 주시면 시간이 허락하는 대로 찾아가서 서울시 관심사를 설명하고 학생들에게 도움 되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성민 기자 (bestjsm@unn.net) | 입력 : 08-09-16 오전 8:23
ⓒ 한국대학신문(http://un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목록
프린트 스크랩

관련기사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1

최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