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신문 홈 > 뉴스 > 문화

목록
프린트 스크랩
송백헌 칼럼
송백헌의 어원산책
충남대학교 명예교수
[송백헌 칼럼] 충남대학교 명예교수
능지처참(陵遲處斬)
이 말을 달리 능지처사(凌遲處死)이러고도 하는데 과거에 우리나라와 중국 등에서 옛날에 대역무도한 죄를 범한 사람에게 가해졌던 가장 혹독한 형벌을 말한다.
이 형벌은 죄인을 먼저 처형한 뒤에 다시 그 시체를 머리, 왼팔, 오른팔, 왼다리, 오른다리, 몸통의 순서대로 여섯 토막을 내어 여러 곳으로 보내어 백성들로 하여금 보도록 하는 잔인한 형벌을 일컫는다.

이 형벌은 1, 2, 3의 세 등급으로 나누어지는데 그 중 1등급은 이미 죽어서 무덤에 장사지낸 시체를 다시 꺼내서 몸, 팔, 다리 등 여섯 부분을 잘라 토막 내는 형벌이고, 2등급은 산 사람의 팔과 다리 등을 밧줄로 묶고 그 밧줄을 소나 말에게 연결시킨 뒤 채찍으로 소나 말을 때려 그 소나 말이 앞으로 나가게 해서 몸을 찢어 죽이는 형벌이다. 그리고 3등급은 가장 잔인한 형벌로 사람이 살아있는 상태에서 가죽을 벗겨 죽이는 것을 말하는데 이 형벌을 과거에 주로 중국에서 행해진 형벌이었다.

고려 조에 중국으로부터 들어온 능지처참의 형벌은 공민왕 때부터 이 형벌이 집행되기 시작하여 조선조 초기에 주로 행해졌다는 기록이 전해지고 있는데, 특히 사화(士禍)가 잦은 연산군과 광해군 때 많이 집행되었다고 한다. 그 뒤 인조는 이 제도를 엄금했으나, 실제로는 폐지되지 않고 지속되다가 1894년 갑오개혁 때 완전히 사라졌다.

실제 기록을 살펴보면 단종을 복위시키려고 시도했던 사육신을 능지처참하고 목을 베어 3일 동안 저자거리에 걸어놓아 백성들에게 공개했다고 <조선왕조실록>에 보인다. 당시에 김종서 장군도 같은 형벌을 받아 그 다리 하나를 충남 공주시 장기면 대교리(한다리) 땅에 묻어서 지금도 장군의 묘가 그 곳에 있다. 김종서 장군의 다리 하나가 묻혔다고 하여 ‘한다리’라는 이름이 붙여졌고, 그 것을 한자로 표기하다보니 한(大)+다리(橋) 즉 대교가 되었고, 그 한 다리와 대교를 한자로 의역하니 ‘긴 가랑이’ 즉 장기(長岐)가 된 것이다. 이것으로 보아 이 형벌이 얼마나 혹독했는지를 알 수 있다.

이 같은 기록은 조선조 초기부터 자주 등장한다. 1398년에는 조선왕조를 세우는데 가장 큰 공을 세웠던 태조의 3남 이방원을 살해하려 했던 박두언에게 가해진 형벌을 시작으로 1407년 남편을 살해한 내은가이, 1408년 평양군 조대림에게 역모의 혐의가 있다고 무고한 목인해와 1467년 세조에 의해 옥에 갇힌 신숙주의 형구를 허술하게 해 주었다는 혐의가 적용된 남용신, 광해군 때 모반죄가 적용된 허균, 그리고 1651년 북벌론을 청나라에 밀고하려 한 김자점 등이 모두 이 능지처참의 형을 받은 인물들이다.(대전일보, 여백 참조)

이처럼 능지처참이란 형벌은 고려조 말기부터 조선조에 걸쳐 행해졌던 가장 잔학한 형벌이었던 것이다.

송백헌 칼럼 | 입력 : 2008-05-26 오전 8:55:00
ⓒ 한국대학신문(http://unn.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목록
프린트 스크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20 . 거열형ㅇ 능지처참(능지처사)X 2009-09-04
19 . 제가 감히 능지처참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부디 노여워 하지 마시고 귀엽게 봐주십시요 2009-09-04
18 박재렬 교수님거열형과 능지 처참형을 잘못알고 계시군요 능지처참형 사형제도가 2009-09-04
17 . 서양에서도 행해졌다는 사실입니다. 루이 15세를 시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다미앵은 2009-09-04
16 . 처형 직전 불에 달군 집게에 의해팔다리와 가슴, 배의 살이 떼어지는 등 참혹한 2009-09-04
15 . 고문을 당한 뒤 팔다리가 네 마리 말에 묶인 뒤 사지가 찢어지는 참형을 당하였습니다. 2009-09-04
14 . 아울러 참고로 아셔야 할 것은 본래는 수레에 팔다리와 목을 매달아 찢어 죽이는 거열형, 2009-09-04
13 . 시신에 거열형을 가하는 육시(戮屍)와 차이가 있습니다만 혼용되기도 했다는 점입니다 2009-09-04
12 . 능지처참은 능지처사(陵遲處死)라고도 합니다. 2009-09-04
11 . 대역죄나 패륜을 저지른 죄인 등에게 가해진 극형이지요. 2009-09-04
10 . 고통을 서서히 최대한으로 느끼면서 죽어가도록 하는 잔혹한 사형입니다. 대개 팔다리와 어깨, 2009-09-04
9 . 가슴 등을 잘라내고 마지막에 심장을 찌르고 목을 베어 죽였습니다. 2009-09-04
8 . 묶어 놓고 포를 뜨듯 살점을 베어내되, 한꺼번에 많이 베어내서 출혈과다로 2009-09-04
7 . 죽지 않도록 조금씩 베어 참을수없는 고통 속에서 죽음에 이르도록 하는 형벌이라고도 합니다 2009-09-04
6 . 이 형벌은 칼을 잘쓰는 사람한테 당하면 나중에 죄인 스스로가 자신의 눈으로 외부로 들어난 2009-09-04
5 . 내부장기 까지 볼수 있다고 할 정도로 참혹했습니다. 포는 최소 1000 번이상 떠야 했고 2009-09-04
4 . 그 횟수를 채우지 못하면 집행자도 처벌을 받는다고 하는 군요. 2009-09-04
3 . 능숙한(??) 집행자는 최대 20000번 까지 포를 뜰수 있다고 합니다 2009-09-04
2 . 《조선왕조실록》에 사육신 등을 능지처참하고 효수(梟首)하여 3일 동안 백성들에게 공개하게 2009-09-04
1 . 한 기록이 있다. 광해군 때 허균도 모반죄로 능지처참되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2009-09-04
1